블로그는 나에게 제 2의 인생이다.

블로그는 나에게 제 2의 인생이다.

흔히들 제 2의 인생이라고 하면 그 사람의 인생에 큰 변곡점이 생겨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을 때 곧잘 표현하는 방법이다. 나에게 블로그가 그렇다. 나는 지금 블로그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

 

다른 사람들처럼 죽었다 깨어난 경험이라던가 아니면 벼락을 맞을 뻔했던 아찔한 추억(?)은 없지만 나는 블로그로 인하여 예전에 몰랐던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고 또 장차 블로그를 기반으로 새로운 세상(=창업)을 꿈꾸고 있으니 나에게 블로그는 제 2의 인생이며 제 3의 인생을 준비하게 해 주는 든든한 디딤돌이다.

 

 

예전에 나는 컴맹이었다.

대학에서 1세대 진공관으로 시작하는 컴퓨터 역사만 줄줄이 꿰고 한 중소기업체 총무과에 들어갔는데 어찌 나만 컴퓨터 실무 능력이 없었는지 욕 무지하게 먹었다. 업무가 컴퓨터 없이는 되지를 않는 곳인데 어찌 나만 컴퓨터를 몰랐던고....ㅜ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입사한 밑에 여직원에게 도무지 면(面)이 서지를 않았다.

 

물론 위의 이야기는 2천년대가 아니라 1990년대 이야기다.

그러면 지금은 어떤가?

포털에서 내 닉네임으로 사용하는 '이바구'를 치면 꽤 알아주는 블로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그러면 그 동안 나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첫째는 재미였다.

뒤늦게 배운 컴퓨터가 그렇게 재미있을 수가 없었다.

완전히 딴 세상이었다.

 

지금처럼 포털이 발전하지도 않았던 시절 - 그 당시 네이버나 다음같은 사이트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 인터넷 동호회에서 묻고 물어 한 가지를 깨우쳤을 때 그 기쁨이란 지금의 글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짜릿했다. 이후 독학하다시피 해서 제로보드를 만져 개인 홈페이지도 만들고 나중에는 컴퓨터 강사까지 했다. 정말 천지개벽할 일이었다. 컴맹이 혼자 배우다시피 해서 컴퓨터 선생질까지 해 먹었으니 말 다 한 것이 아닌가.

 

 

그러다가 홈피 시절이 가고 싸이 시대를 거쳐 바야흐로 블로그 시대가 왔다.

이제 컴퓨터는 배우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익히는 시대가 되고 말았다.

오호 통재라~~

 

그런데 블로그란 것이 이것이 또 물건(?)이었다.

개인 홈피 시절에는 어디 알릴 데가 없어서 방문자에 항상 목이 말랐다.

홈피는 알록 달록 정말 이쁘게 잘 꾸며 놨는데 누가 찾아와야 말이지......

맨날 나만 들락날락.....ㅋㅋ

 

그런데 블로그 특히 티스토리는 완전 차려 놓은 밥상이었다.

어릴 때부터 책 읽기를 좋아해 블로그를 운영할 총알은 언제나 장전되어 있었기에 다른 사람에 비하여 블로그 운영은 비교적 쉬웠다. 비록 순탄한 어린 시절을 보내 드라마틱한 이야기꺼리는 없고 전문지식이 얇아 컨텐츠는 부족할지라도 현재 일 방문자 2~3천명은 거뜬히 유지하고 있다.(최근에 한 글이 히트를 쳐서 요새 일일 방문자가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

이제 나는 블로그로 제 3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

블로그와 쇼핑몰을 넘나 드는 좀더 큰 꿈을 꾸고 있다.

블로그로 만족하지만 홈피가 저물었듯이 블로그에 안주했다가는 언제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될지 모른다.

그래서 블로그 이후를 준비하고 있다.

 

제 3의 인생도 제 2의 인생처럼 즐기면 되지 않을까 싶다.

그 날을 위하여 오늘도 나는 '이바구 블로그'로 출근한다.


끄~엇!!!

 

 

댓글()
  1. Favicon of http://bbs2014.tistory.com BlogIcon 뉴론7 2014.08.08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새로운 정보 매체로 자리잡아 가긴해요

  2. Favicon of https://gamejay.net BlogIcon G.J. 제이 2014.08.08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블로그가 취미생활이 되어버렸네요. 전문지식 그런건 없지만, 글을 쓰고 내 글을 다른 사람들이 읽어준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8.08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팅~~~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으니까요

  4. Favicon of https://best-buy.tistory.com BlogIcon 퐝장군 2014.08.08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준히 하는 블로그 언젠가는 결실을 맺는것 같습니다.^^

  5. Favicon of https://happy-box.tistory.com BlogIcon 건강정보 2014.08.08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블로그도 언제까지 지속이 될 지 장담할 수 없으니깐요~

  6. Favicon of https://chunchu.tistory.com BlogIcon 천추 2014.08.08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슷합니다. ^^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시고 행복하세요!

  7.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4.08.09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로 인생에 재미가 더해진다면 제3의 인생은 지금과는 훨씬 다른 인생이 펼쳐질겁니다. 화이팅!

  8. Favicon of https://gomaver.tistory.com BlogIcon 남김없이 2014.08.09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가 쉽게 쇠락하지는 않을 것 같은데
    더 이상 성장하기는 힘들 것입니다.
    혹시 블로그가 쇠락한다고 하더라도
    좋은 글을 쓰고있는 분들의 블로그는
    어떤 형태로든 살아남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주말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www.ibagu.co.kr BlogIcon 이바구™ - 2014.08.0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날은 누구도 자신있게 예측할 수 없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종말을 고하고 새로운 서비스가 생길 지 모릅니다.
      대안으로 SNS를 예상했지만 너무 쉽게 사그라드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