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스토이 인생노트> 서평

행복한 책읽기|2019. 1. 15. 12:11
<톨스토이 인생노트> 서평
톨스토이 인생노트 - 6점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최종옥 옮김/책이있는마을


우리는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 가고 있지만 가끔 의문이 들 때가 있다.

내가 지금 잘하고 있는 것인지,

이 길이 내가 생각한 그 길이 맞는 것인지....


정답이 없는 삶에서 이같은 의문점이 든다면 정말 낭패다.

그래서 박카스(?)가 나왔는지도 모르겠당.ㅋㅋ


이럴 때 가장 좋은 방법은 물어 보는 것이다.

경험이 많은 인생 선배들에게 조언을 구하면 된다.

그것이 여의치 않다면 책에서라도 찾으면 된다.

책 속에 길이 있다고 하지 않았는가


그 경험 많은 인생 선배가 책 속에 나온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이 책 <톨스토이 인생노트>가 그런 책인 것 같다.

인생의 대선배 톨스토이가 자기 인생에 영감을 주었던 주옥같은 글들을 모아 놓은 책이다.

이 책의 작가 톨스토이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톨스토이가 맞다. 

러시아의 대문호이며 사상가. 

그 유명한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부활>의 저자이며 

도스토예프스키와 함께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대표자로 꼽힌다는 그 사람이다.


이 책의 구성을 보면 왼쪽에는 위에서 말한 것처럼 톨스토이에게 영향을 준 위대한 작가들의 주옥같은 

글들이 마련되어 있다.

그리고 오른쪽에는 왼쪽의 글들을 보고 내 자신을 둘러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기존의 명언집과는 다르다.

명언집은 몇개의 카테고리에 따라 명언을 쭉 나열해 놓았다면

이 책은 내 자신을 둘러 볼 수 있는 오른쪽에 더 큰 방점이 찍혀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을 사람에 따라 간단한 일기장으로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정확히 말하면 하루의 일상을 기록하는 일기장이 아니라 자기의 내면을 둘러볼 수 있는 일기장으로 말이다.



크리스챤들이라면 큐티라는 것을 해 본 분들이 있을 것인데 그것과 비슷한 방식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이 책에는 성경말씀 대신 명언이 실려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 책으로 매일매일 자신을 둘러봐도 좋겠지만

날짜에 구애됨 없이 가끔씩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그렇게 한다면 먼 훗날 이 책을 뒤적여 볼때 흐뭇한 웃음이 배어나오는 인생의 추억이 될 것이다.

댓글()